전시안내

  • 전시새소식
  • 전시일정
    전체일정 현재전시 예정전시 과거전시
  • 전시연계교육프로그램
  • 재미있는전시이야기

전시이야기

home Home 탐색 건너뛰기 링크 > 전시안내 > 재미있는전시이야기

stories in art 공연에 관련된 재미있는 이야기를 모았습니다.

  • [2019 고양아티스트 솔로 展] - 문인환작가QNA

    제 목 : [2019 고양아티스트 솔로 展] - 문인환작가QNA

    2019-03-07 [ 조회수 : 39 ]

    고양아티스트 365 Solo exhibition 문 인 환 QA(갤러리누리 제2전시실 2.28 - 3.24)바다와대지 260 x 160 cm Oilon Canvas1. 작품을 통해 관람객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는 무엇인가요?하늘과 바다가 만나는 곳, 수평선에서 펼쳐진 침묵의 땅 갯벌을 표현하였다.인간에 있어 다시 시작할 수 있는 시발점 역할의 대상은 중요한 의미를 두고 있다. 갯벌이라는 침묵의 장소는 바다의 종착지이지만 정화를 통한 또 다른 새로운 세상의 시초가 된다.2. 작품을 표현하는 방법, 재료, 소재 등을 선택하게 된 이유와

  • [2019 고양아티스트 솔로 展] - 박제경작가QNA

    제 목 : [2019 고양아티스트 솔로 展] - 박제경작가QNA

    2019-03-07 [ 조회수 : 38 ]

    고양아티스트 Solo exhibition 박 제 경 QA(갤러리누리 제1전시실 2.28 - 3.24)U-Topos18009 60.641cm acrylic and gutta on canvas 20181. 작품을 통해 관람객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는 무엇인가요?나는 가느다란 선에서 상상적이며 직관적인 내면을 들어다 보는 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이에 나의 작품 유토포스(U-Topos)의 유토피아적인 이미지를 상상적으로 표현한다.그림은 나에게 주는 선물이자 세상에 주는 선물이다. 나에게 그랬듯 그림이 사람들에게 호기심으로 다가와 그들의

  • [2019 고양아티스트 솔로 展] - 한상영작가QNA

    제 목 : [2019 고양아티스트 솔로 展] - 한상영작가QNA

    2019-02-21 [ 조회수 : 67 ]

    고양아티스트 Solo exhibition 한 상 영 QA(어울림미술관 제2전시실 2.14 - 3.10)한상영 대표이미지 사랑, 73x91cm, acrylic on canvas, 20181. 작품을 통해 관람객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는 무엇인가요?인간의 욕망이 유발하는 상태나 상황입니다.2. 작품을 표현하는 방법, 재료, 소재 등을 선택하게 된 이유와 의미에 대해서 말씀해주세요.재료와 소재에 대해서는 어느 무엇을 정해서 집착하지 않습니다.이유는 예술이란 삶의 진실한 표현이어야 하기 때문입니다.3. 작품세계를 구축하는데, 가장 큰 영감을

  • [2019 고양아티스트 솔로 展] - 김소연작가QNA

    제 목 : [2019 고양아티스트 솔로 展] - 김소연작가QNA

    2019-02-21 [ 조회수 : 58 ]

    고양아티스트 Solo exhibition 김 소 연 QA(어울림미술관 제1전시실 2.14 - 3.10)김소연-_붉은달_162X130.3cm_캔버스에_아크릴_20191. 작품을 통해 관람객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는 무엇인가요?1-a. 일상들이 모여 이루어진 삶 그리고 모습을 이야기하고 싶다. 그것은 지금 여기의 하나의 모습으로만 보이지만 그 내면에는 시간과 함께 엮이며 만들어진 보이지 않는 날들이 모여있다. 일상은 겹겹이 쌓이는 세월의 환경 안에서 차곡차곡 모여 하나의 고유한 형상을 만들어낸다.1-b. 고단한 일상을 지내고 있는 사람들

  • 흥겨운 회화의 리듬에 몸을 맡겨보자: 훵케스트라 (Funk + Ochestra)

    흥겨운 회화의 리듬에 몸을 맡겨보자: 훵케스트라 (Funk + Ochestra)박유진(고양문화재단 어시스턴트큐레이터)펑크: funk, 1960년대 등장한 음악장르로, 타악기를 베이스로 이루어진 동일한 리듬을 주로 이루고 있으며, 디스코의 탄생에 영향을 주었다. 즉, 현대음악의 시작점에 자리하고 있는 음악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홍경택은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장르 중 하나인 펑크와 고전의 대명사인 오케스트라(Ochestra를 합성해 훵케스트라라는 새로운 단어를 만들고, 자신의 작품세계를 새롭게 나타냈다.그의 작품 훵케스트라에서는 다양

  • 흑과 백 사이에서, 민병훈

    제 목 : 흑과 백 사이에서, 민병훈

    2019-01-28 [ 조회수 : 106 ]

    흑과 백 사이에서, 민병헌고양문화재단 큐레이터 이지윤디지털 카메라와 여러 컴퓨터 기술이 나날이 발전하고 있지만, 여전히 아날로그 방식의 흑백 스트레이트 사진만을 고집하는 작가가 있다. 바로 폭포, 나무, 잡초, 강, 안개 그리고 눈 덮인 설원 등 우리 주위의 낯익은 자연을 흑백의 색채로 다시 탄생시키는 작가 민병헌이다.민병헌은 1970년대 말 본격적으로 사진을 시작했는데, 당시에는 흑백사진이 가장 진보한 카메라 기술이었다. 그는 지금도 촬영부터 필름 인화까지 그 때 그 방식대로 모두 자신의 손을 거쳐 이뤄낸다. 한 쪽 눈을 찡긋하며

  • [2018 고양아티스트 365 展] - 한문순작가QNA

    제 목 : [2018 고양아티스트 365 展] - 한문순작가QNA

    2018-11-29 [ 조회수 : 265 ]

    고양아티스트 365 한 문 순 (11.29 - 12.9)한문순_인도 자이살메르 Jaisalmer in India, pigment print, 65100cm, 20151. 작품을 통해 관람객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는?동물들이 멸종위기에 처하고, 지구 온난화 같은 환경 문제 등은 이제는 일상이 되었고, 오히려 이런 문제는 일반 대중에게 피로감만 더해주고 있는 경향이 있다. 우리의 삶과는 다소 멀다고 생각되는 북극곰의 멸종 현상에 대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하지만, 우리 곁에서 겨우 생존을 이어가는 길고양이나 유기견들에 대해서는 불편함을 이유로

  • [2018 고양아티스트 365 展] - 소수빈작가QNA

    제 목 : [2018 고양아티스트 365 展] - 소수빈작가QNA

    2018-11-29 [ 조회수 : 247 ]

    고양아티스트 365 소 수 빈 (11.15 - 11.25)소수빈_Swarn intelligence 02 (무리지성) , water color on paper,57 X 75cm, 20171. 작품을 통해 관람객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는?소수빈 작가의 작품은 크게 두 종류로 분리가 된다. The unit of Plant' 시리즈는 식물 생장 기간 동안 발생하는 각 기관의 외형들을 분리하거나 서로 접합하여 혼종된 식물의 형태를 회화로 표현한다. 또한 Plant's eye-view' 시리즈는 식물의 공존 다양한 공존방법을 프로젝트 형식으로

  • [2018 고양아티스트 365 展] - 이가영작가QNA

    제 목 : [2018 고양아티스트 365 展] - 이가영작가QNA

    2018-11-29 [ 조회수 : 228 ]

    고양아티스트 365 이 가 영 (11.0111.11)1. 작품을 통해 관람객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는?매일이 같은 날처럼 반복되지만 어느 날은 그 매일 보는 풍경이 새로운 느낌으로 다가오는 때가 있습니다.당연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깨닫거나 느끼지 못하는, 원래는 당연하지 않은 것들에 대해 말하고 있습니다.2. 작품을 표현하는 방법, 재료, 소재 등을 선택하게 된 이유와 의미가 있다면?내 주변에 너무나 가까이 있기 때문에 쉽게 잊게 되는 사소한 것들. 별 거 아닌 것들에서 의미를 찾으려는 생각으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보통 일상에서의 풍

  • 서용선, 그림과 글이 교차하는 풍경

    제 목 : 서용선, 그림과 글이 교차하는 풍경

    2018-11-29 [ 조회수 : 212 ]

    서용선, 그림과 글이 교차하는 풍경서용선, 철암로, 2005, Acrylic on Canvas, 200 x 250cm.시리도록 파란 하늘 아래 정면으로 배치된 탄광마을의 풍경이 보인다. 눈 덮인 산은 잎을 모두 떨군 갈색의 나무들을 입고 건물의 배경을 이룬다. 60~70년대에는 성황을 이루었을 마을은 세월의 두께를 안고 호젓한 모습으로 남아 있다. 화면에 가득 들어선 건물의 형태는 비교적 단조롭지만 간판의 색깔과 여러 가지 이름 때문에 눈길을 끈다. 마치 건물이 아니라 간판이 대신 건물을 설명하고 있는 것 같다.현재에도 철암마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