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예술활성화

Home 탐색 건너뛰기 링크 > 지역문화 > 거리예술활성화

거리예술 활성화

고양시는 신도시와 농촌이 공존하는 도농복합도시로서 다양한 거리예술문화가 공존하고 있습니다. 신도시의 도심에서는 다양한 장르의 거리예술가들이 버스킹 공연을 펼치고 있으며 외곽의 농촌지역에서는 문화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공연사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습니다.

특히 일산과 화정, 삼송 주변의 도심거리를 주변으로 펼쳐지는 거리예술공연들로 고양시는 이미 수도권의 대표적인 거리예술 도시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타 지역과 다르게 고양시 거리공연의 가장 큰 특징은 예술단체들의 자발적인 공연 비중이 크다는 점입니다. 이른바 자율적인 거리공연을 의미하는 ‘버스킹(Busking)’의 취지에 부합하는 거리예술문화가 실제로 구현되고 있습니다.

고양시와 고양문화재단에서는 거리공연 활성화를 위하여 고양시에 공식 거리공연 구역인 ‘버스킹 존’을 지정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버스킹 존에서는 사전 공연신청 허가를 받은 거리예술단체들이 단속 없이 자유롭게 공연을 펼칠 수 있고
공연에 필요한 다양한 인프라를 지원받기도 합니다.

또한 고양문화재단은 고양시 공식 거리예술 단체인 ‘고양버스커즈(Goyang?Buskers)’를 운영하면서
지속적으로 거리예술가들을 발굴 · 지원하고 있습니다. 고양버스커즈는 고양문화재단이 진행하는 연중 정기 오디션을 통하여 선발하며 여기에는 고양시에서 활동하는 대부분의 거리예술단체들이 속해 있습니다.

고양시의 거리예술은 특정장르에 치우치지 않고 거리에서 공연이 가능한 모든 장르들을 망라하고 있습니다.
시민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어쿠스틱 밴드, 포크, 록, 재즈, 클래식, 비보잉, 무용, 마술, 퍼포먼스, 국악, 생활 악기 등의
다양한 장르가 모두 포함되며 프로그램 안배는 관람층, 계절, 지역, 시간에 맞도록 구성되고 있습니다.